2018표어 우리는 세상의 등불

조회 수 92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6-24-2012.jpg

(2부예배때 각 선교회에서 준비한 감사의 선물을 드리는 시간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