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표어 우리는 세상의 등불

조회 수 42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일랜드 감자기근.  평신도사역자김옥남.   2월 15일2016년. (Korean translation)

지난해 11/1/2015 부터 11/15/2015까지 아일랜드에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아일랜드는 아름답고, 평화스러운 나라이고,  비가 많이와서인지 초록색 짙은평야가 많고, 시골에는 사람들이 별로 살지 고, 사람들은친절했습니다.

1845 부터 1849 년까지“감자기근” 관해서 듣고 많이 놀랐습니다. 주식인 감자가fungus로인해 먹을 음식이 없어져서 많은 사람들이 기근과 질병으로 죽어갔습니다. 일백만명 인구가 기아로 죽고,  나머지 일백오십만은 미국이나 나라로 이민을 떠났습니다.

영국사람들이 지주이고, 아일랜드 사람들은 조그만 땅을 소작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소작료를 내지 못해서 집에서 쫓겨 났고,   자리도 없고, 땅을 파는 일로Famine wall(가뭄벽)에서 일했지만 그들의 가족을 부양할 돈과 음식이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굶고 병들어 죽던지, 아니면 미국이나 딴나라로 이민을 갔습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이지만 영국사람들이, 기근으로 죽고 이민가는 아일랜드 사람들을 먹일수 있는 배의 식량을 기간에 외국으로 수출했다고 합니다.

얘기를 들으면서, 일제 치하에 한국사람들이 고생한것을 생각해봅니다. 식민지정책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받게되었는지 다시 생각해봅니다.

 

IRISH POTATO FAMINE      Deaconess Katherine Kim     February 15, 2016

I went Ireland for vacation from November 2 to 15th, 2015. Ireland is a beautiful and peaceful country with many beautiful sceneries and green lands with lots of rain. The people are very friendly.

I was surprised to find more about “Irish Famine” from 1845 to 1849.  Their main staple of potatoes were infested by the fungus and people had nothing to eat.  Many people died of starvation and diseases. The Famine began 1845, and by 1850, a million people had died and another one and one half million people had fled the country to America and other countries.

English was landlord and Irish were the tenant farmers.  Because Tennant farmers can’t paid the rent, they got evicted. There were no place to go, and little work was available. Some people worked at “famine wall” for ditch digging, but there were paid not enough money to feed their families.

What I found out more about the Famine was that; English people were the land owners (landlord), and they were exporting enoughfood to feed four times more for dying and starving people. This reminds me of Japanese did the same thing to Koreans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for 36 years.

 

  • ?
    박인식 2016.02.17 05:48
    김옥남 권사님께서 좋은 여행을 하시고 저희와 나누어주시니 감사합니다.

    거의 캐톨릭이고 영국인에게 멸시받던 아일랜드인들이 감자기근으로 미국에 오게되고 그 후손이 미국에서도 존경받는 멋진 대통령, 케네디를 배출한 것은 참으로 자랑스런 일입니다.

    우리 믿는 크리스천 한국인들도 언젠가, 아니 곧 이 미국에서 자랑스런 대통령이 탄생되리라 믿고 먼저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