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열 목사의 목양칼럼
사진앨범 :: 아름다운 순간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또다른  울지마  톤즈  의  이태석  신부" 라  불러지는   김중호  신부님의  아름다운  얘기를   소개해  드립니다.   김중호  신부님은  경기고  54  회출신 ( 1958년  졸업)  으로  서울  대학교  의과대학  과  캐토릭  신학교를  거쳐   의사로써  신부가되어,  세계  빈민촌에서  수만명의  환자들을  진료  하신분인데,  참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본보기로  저에겐  느껴지기에  여기  소개해  드립니다. 

----------------------------------------------------------------------------

평생 세계 빈민 찾아 의료봉사 ‘또다른 이태석’ 김중호 신부

72세의 노()신부는 느린 손놀림으로 한참 동안 사제복을 가다듬었다. 마침내 손녀뻘 되는 여기자와 마주 앉은 그는 숨을 골랐다. 그리고 말문을 열었다. 

“그래, 내가 우울증에 걸린 이유가 궁금하다고요. 하긴 하느님을 모시는 신부가 우울증에 걸렸다니 이상하게 들릴 만도 하죠.” 그가 담담하게 말을 이어갔다. “나는 평생 돈 때문에 스트레스를 참 많이 받았어요. 그래서 우울증에 걸린 거래요. 

김중호 신부(사진)는 그렇게 그동안 꺼내지 않았던 인생 이야기를 시작했다. 

○ 서울대 의대생, 사제의 길을 택하다


일흔을 앞둔 2008년 어느 날. 갑자기 밥 한술 넘기는 게 힘에 부쳤다. 밤에는 누워도 도통 잠이 오질 않았다. 서울성모병원 사제관에서 사람과 마주치는 게 싫어 막내 여동생 집으로 도망가다시피 하길 수차례. 하루 종일 멍하니 앉아 있다 돌아오는 날이 늘었다. 식구도 없이 평생 성직자로 살아온 오빠가 걱정됐던 여동생 김남희 씨(62)는 병원에 가보자고 졸랐다. 

“나는 신부다. 이 모든 고통도 하느님의 뜻일 게다.” 동생에게는 이렇게 말했지만 의학박사 출신인 그는 누구보다 자신의 상태를 잘 알고 있었다. 지금의 증세가 의학전공 서적에서 봤던 전형적인 우울증이라는 것을.

병은 쉽사리 낫질 않았다. 2년 만에 자존심을 버리고 서울의 한 정신과 상담실을 찾았다. 몇 차례 이어진 상담 끝에 의사는 그가 아픈 이유를 진단했다. “평생 너무 과로하셨네요. 돈을 모아야 한다는 강박관념도 심하시고요.

사실 그는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알아주던 부잣집 둘째아들이었다. 아버지는 고려대 의대 교수이자 잘나가던 외과 의사였다. 작은아버지들도 모두 의사였다. 할아버지는 집안 의사들을 모아 종합병원을 차리는 소원이었다. 미리 병원 용지로 1653m²( 500) 땅을 사두기까지 했다. 가업을 잇기 위해 김명호 씨와 그는 서울대 의대에, 셋째 부호 씨는 고려대 의대에 진학했다. 의사 아버지와 의대생 삼형제는 매일 오후 10시면 부엌 식탁에 둘러앉아 밤참을 먹었다. 새벽녘까지 병원과 학교 이야기를 하면서 그의 아버지는 아들들과 함께 가족병원을 차리는 꿈을 꾸고 있었다. 아버지의 꿈이 깨진 그가 본과 2 과정을 마치던 1962 겨울이었다. 함께 밤참을 먹던 식탁에서 그는 돌연 의대 자퇴를 선언했다. “ 의대 그만두겠습니다. 신부가 돼야겠어요.”

초등학교 시절 그는 매일 오전 6시면 눈을 떴다. 학교에 가기 매일 동네 성당에 들러 그날 아침미사에 포도주와 성경을 준비했다. 어린아이가 복사(服事) 일을 기특하게 잘해낸다는 칭찬을 들었다. 

남과 나누는 것을 좋아하던 아이이기도 했다. 어머니가 다섯 남매에게 똑같이 나눠준 간식을 책상서랍 속에 숨겨뒀다가 다음 형편이 어려운 친구를 집에 데려와 먹이곤 했다. 동생들은 가난한 애들하고만 논다고 놀렸다.

사제복 입은 서울대출신 의사

콜롬비아 칼다스 지역에서 환자를 진찰하고 있는 김중호 신부. 그는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콜롬비아 환자 1798명을 진료했다.

이경재 신부는 그런 그를 눈여겨봤다. 신부는 없는 한센병 환자들을 위해 경기 의왕시 오전동에 만들어진 라자로 마을 초대원장을 지낸 분이다. 그에겐 인생의 멘토였다. 의대 진학을 앞두고 공부에 매진하던 경기고  재학 시절  신부는 넌지시 말했다. “ 집안에 육체를 고치는 의사는 많으니 너는 영혼을 위로하는 사제가 되어라.” 서울대 의대에 합격한 뒤에도 말은 귓가를 맴돌았다. 그러다 그의 영혼을 지배해 거스를 없는 () ()으로 다가왔다.

그의 변심에 아버지는 노발대발했다. 아들을 하늘에 뺏겼다는 충격에 한국가톨릭의사협회 초대회장을 맡을 정도로 신앙심이 깊던 아버지는 이후 년간 성당에 발길을 끊었다. 

그는 기어이 그해 , 7 과정의 가톨릭대 신학대에 입학했다. 2년째 라틴어와 기도를 배우던 서울대에서 연락이 왔다. 올해 복학하지 않으면 퇴학 처리된다고 했다. 자퇴 처리된 알았지만 아버지가 남들 모르게 휴학 처리를 해뒀던 것이다. 다시 한번 신부와 의사 사이의 갈림길에서 고민하던 그를 신학대 학장이 불렀다. “의대생은 여자한테 인기가 좋다고 하던데…. 속세에 흔들리지 말고 반드시 돌아오겠다고 약속하여라. 그리고 돌아오거든 의술은 반드시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써야 한다.”

2
뒤인 1966 8 그는 연애의 유혹을 뿌리치고 의대를 졸업했다. 그리고 약속한 대로 신학대로 돌아왔다. 남은 5 과정을 마치고 1973 사제품을 받았을 그의 나이는 34세였다. 이제 어려운 사람을 위해 의술을 베풀겠다는 번째 약속을 지킬 때였다. 

가시밭길을 걷다

지금은 없어진 혜화동 성신고 지도신부로 재직하던 1975 여름, 그는 서울의 모든 쓰레기가 모인다는 난지도 한복판에 있었다. 쓰레기 썩는 냄새가 코를 찔렀다. ‘이런 난장판 속에 4000명이 살고 있다니….’ 빈민촌을 돌보던 수녀의 요청을 받고 처음 가본 난지도였다. 온실 화초처럼 자랐던 그였기에 충격은 컸다. 미안한 마음 , 약속은 지킨다는 마음 반으로 10년간 일요일 오후마다 난지도로 갔다. 꼬박 시간을 앉아 줄선 환자들을 보살폈다. ‘한두 오다 말겠지하던 그곳 사람들도 어느덧 그를 기다리기 시작했다.

의사 출신 신부가 난지도 수녀원에 임시진료소를 차렸다는 소문이 돌자 구로구 시흥동, 관악구 신림동 달동네에서 방문 요청이 쇄도했다. 혼자 감당하기 버거워진 그는 서울대 의대 동기와 가톨릭학원 소속 의사들을 총동원했다. 매달 당직표를 후배 의사들을 봉사현장에 데리고 갔다. 하루 쉬는 주말, 가기 싫다고 버티는 후배에게는의술을 베푼다고 생각해서는 된다. 그들로부터 겸손해지는 법을 배워라라고 했다.

그렇게 10 년이 흘렀다. 1987년의 어느 일요일, 그는 처음으로 난지도 의료봉사를 빼먹었다. 학교에는 2주간 휴가를 내고 돌연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뉴욕과 마이애미를 거쳐 에콰도르 수도 키토로 가는 40시간이 넘는 비행길이었다. 키토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달리기를 8시간. 그는 해안가를 따라 펼쳐진팔마라는 작은 마을에 도착했다. 그곳에는 번도 의사를 만나본 적이 없다는 사람들이 있었다. 동양 나라에서 의사가 왔다는 말에 감기 몸살 환자부터 신장병 환자, 환자까지 줄을 섰다. 40도가 넘는 더위 속에 말도 통해 고역인 2주였다. 2주간 그는 타이레놀 알을 보물인 손에 뛰어가는 아이들을 만났다. 부족한 모유 때문에 영양실조에 걸린 신생아를 품에 안았다. 그곳에서 그는 남은 인생 자신이 가야 길에 대한 확신을 얻었다.

한국으로 돌아온 그는 재산을 빈곤지역에 진료소를 세우는 쓰기로 결심했다. 가톨릭대 의대 교수로,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장으로 일하며 모은 돈이 됐다. 그가 속한 가톨릭학원도 그의 뜻에 동참했다. 해외의료봉사를 후원하기로 했고국제의료봉사단이라는 이름도 붙여줬다.

봉사단은 이듬해까지 에콰도르를 다시 찾아 2705명의 환자를 돌봤다. 1992년부터 1995년까지는 아프리카 케냐 체송고치 지역을, 1997년부터 2002년까지 몽골 토브도 12 마을을 갔다. 1999 12 동티모르 사태가 발생했을 때는 김수환 추기경의 긴급 지시로 무슬림 환자들을 치료했다. 사제복을 입은 앞에 무슬림 환자 649명이 줄을 섰다. 생사의 갈림길에서 종교 갈등은 무의미했다. 

목숨이 위태로웠던 적도 있었다. 1992 찾아간 케냐는 더운 날씨만큼이나 모기가 많았다. 다녀올 때마다 몸이 모기에 뜯긴 상처투성이였다. 오랜 해외봉사를 마치고 국내 연구실로 복귀해 밀린 일을 하던 도중 갑자기 얼굴에 열이 올랐다. 체온은 39도를 넘은 상태였다. 잠복기를 거친 말라리아가 발병한 것이다. 아프리카 여행이 흔치 않던 때라 당시 국내에는 말라리아약조차 없었다. 가톨릭학원 측에서 영국에 급히 문의해 일주일 만에 약을 공수해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그대로 죽다 살아난 것이다.

1973
시작한 의료봉사는 2007년에야 끝났다. 35년에 걸친 대장정이었다. 그동안 그가 무료 치료한 환자는 자그마치 35000 . 가톨릭학원 후배 의사들은 지금도 봉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그에게 지난 시간 동안 무엇이 가장 힘들었는지 물었다. “아무래도 비용 문제죠.” 기자를 당황하게 만든 이야기가 다시 나왔다. 다시 생각해 보니 이해도 됐다. 8 규모의 봉사단이 해외로 나가 2주간 진료를 하려면 아무리 아껴도 족히 5000 원은 든다. 가는 곳마다 오지여서 들어가고 나오는 교통비만 수천만 원이 든다. 준비해가야 약값도 만만치 않다. 곳은 많고 비용 부담은 크니 돈이 문제였던 것이다.

그래서 그는 주말마다 성당을 다니며 추가 헌금을 걷었다. 성모병원과 가톨릭대 의대는 물론이고 의사협회마다 찾아가 후원을 요청했다. 1년에 번씩은 잘나가는 서울대 의대 동문들을 찾아다니며 약값만 내달라고 부탁했다. 구걸하는 것처럼 보일까 , 잘난척하는 것처럼 보일까 속으로 끙끙 앓기를 35. 그동안 그도 모르게 스스로 쌓아온 스트레스가 은퇴 직후 병으로 나타났다. “나는 그동안 내가 늙어가는 것도 모르고 일만 했어요. 스스로를 너무 달달 볶았나 봐요.” 

최근 병세가 상당히 호전되자 그는 다시 욕심을 내고 있다. 내년 날씨가 따뜻해지면 다시 콜롬비아로 돌아가겠다고 했다. 다만 콜롬비아에 봉사단을 이끌고 가려면 수천만 원이 필요하다. 그는 조금씩만 정성을 모으면 그곳의 빈민이 처음으로 약을 먹을 있고 항생제를 맞을 있다고 했다. 그가 이번 인터뷰에 어렵사리 응한 이유였다. 

에필로그

시간 넘게 신부의 이야기를 듣던 기자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이태석 신부를 떠올렸다. 인제대 의대와 광주 가톨릭대 신학대를 졸업한 신부는 아프리카 수단 남부 오지마을 톤즈에서 무료진료활동을 하다 암으로 사망했다. ‘울지 톤즈라는 다큐멘터리를 통해 그의 선행은 뒤늦게 고국에 알려졌다.

신부 이야기를 꺼내자 내내 조용하게 인터뷰를 지켜보던 여동생 남희 씨가 말을 꺼냈다. “ 신부님이 너무 일찍 가셨죠. 하느님이 아직 우리 오빠한테는 시키실 일이 많나 봐요. 그래서 잠깐 쉬라고 일부러 병을 주신 건가 봐요.”

부친 동생도핏줄에 흐르는 봉사정신

인도네시아 쓰나미 상처도 치료 2005 3 인도네시아 오지 마을을 찾아갔을 찍은 김중호 신부(뒷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마을 사람들의 기념사진. 신부와 가톨릭학원 소속 의사들로 꾸려진 국제의료봉사단은 당시 지진해일(쓰나미) 사태로 부상을 당한 12877명을 치료했다. 김중호 신부 제공

봉사와 선행은 김중호 신부 집안의 내력이다. 신부의 아버지인 김웅규 박사(1998 작고) 고려대 의대 외과 교수 출신으로 서울가톨릭의사회와 한국가톨릭의사협회 초대 회장을 지냈다.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외과병원을 운영했던 그는 평소 가난한 환자에게서는 돈을 받지 않았다. 신부는아버지는 우물쭈물하는 환자가 있으면 나중에 벌어서 갚으라고 말하던 이라고 회고했다. 

4
1 맏이인 명호 (77)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1978 정부파견의사를 지원했다. 처음 아프리카 우간다로 때는 년만 있다 돌아올 생각이었지만 그곳 사람들의 눈망울에 반해 24년간 케냐 말라위 레소토에서 진료했다. 그는 최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죽음을 앞둔 환자들을 수술로 치료해 살리는 보람으로 살았다 했다.

2009
년부터 우울증으로 투병 중인 신부를 보살피고 있는 막내 남희 (62·) 오빠 앞으로 들어온 인세와 월급을 차곡차곡 모으고 있다. “돈이 없어서 의술을 배우는 사람이 있어서는 된다. 명이라도 의사가 어려운 사람을 돌봐야 한다 강조해온 오빠의 뜻을 받들기 위해 장학기금을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훗날 오빠가 세상을 떠나면 가톨릭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형제 유일하게 건축학도의 길을 넷째 자호 (66) 현재 건축업체인 간삼건축 회장이다. 1990년대 신부의 부탁으로 서울 구로구 시흥동에전진상 의료원 무료로 설계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 푸르메재단 어린이재활병원에도 설계도를 기부했다. 

셋째 부호 (69) 고려대 의대를 졸업한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 ?
    송 선영 2012.05.07 13:38

    김중호 신부를 소개 하여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감동되는 이야기 들입니다. 가난하고 불쌍한 35,000 명의 무료 치려를 해주신 의사 신부의 삶은 정말 감동 됩니다. 아름다운 실천의 삶 입니다. 우울증 이라해도 불쌍하고 가난한 사람들을 돕기 위한, 안타까움,  재정적인 Stress 때문에 우울증에 걸린다는것은 참 아름답고, 우리가 배울만한 이야기 입니다. 긍휼하신 하나님이 김 증호 신부의 기도에 응답하시어 그 필요함을 채워주시고 그 우울병에서 부터 치유하여 주시기를 기도 합니다. 낙도섬에 전도하기 위해 힘쓰는 반 봉혁 장로님의 노력이 생각 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부고-류수항권사님 모친상 교우위원회 2017.12.01 20
236 추수감사절 감사간증 - 목회자편 관리자 2017.11.19 43
235 강용성, 강명숙 권사님 가정에 외손자가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7.11.04 48
234 상쾌한 시월에 PINNACLES 를 오붓하게 오르다. file 박인식 2017.10.14 127
233 김위규 장로님 가정에 둘째 외손자가 태어났습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7.09.20 78
232 조경일/이효정 성도님 가정에 예쁜딸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7.09.18 42
231 청년부 호피 선교팀 4박5일 일정으로 오늘 9월4일 새벽 4시30분 교회 출발 1 file 원철종 2017.09.04 87
230 금요 산상 기도회 일정과 준비물. file 박인식 2017.08.28 89
229 경이! 99년만의 개기일식 file 박태화 2017.08.28 82
228 2017년 해변걷기-해프문베이 file 총남선교회 2017.08.27 68
227 황종우 장로님의 103 세 생신축하! file 관리자 2017.08.26 58
226 JAMA Global Campus 소식 오윤경 2017.08.24 42
225 금요 산상 기도회에의 초대 2 file 박인식 2017.08.19 96
224 2017 ACS Briefing 관리자 2017.06.19 267
223 2016년 칼네바다 연회 보고서 file 관리자 2017.06.06 70
222 장로님의 노방 전도 2 file 박인식 2017.05.13 158
221 동성애자의 감독 선임은 위법 원철종 2017.04.28 99
220 부활의 기쁨 전하기. 1 file 박인식 2017.04.16 141
219 진정한 변화(퍼온 글) 1 김위규 2016.11.25 154
218 마지막 10 분을 꼭 보아주십시오. 2 박인식 2016.11.24 195
217 김옥남권사 일본선교보고 1 교회사무실 2016.11.22 374
216 김상욱, 박단비 성도님 가정에 예쁜따님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6.10.29 159
215 고구마 전도학교 1 김위규 2016.09.02 147
214 트리니티 성경학교 등록안내 file 청장년교육위원회 2016.08.16 141
213 윤항기 목사 초청 찬양집회 file 관리자 2016.08.02 184
212 퍼온글: 동성애자임을 밝힌 목회자 연합감리교 감독으로 선출 원철종 2016.07.31 211
211 건강-눈-황반변성-자가 검사방법 file 손동원 2016.06.07 545
210 자선 카페의 밤 스케즐 1 file 중.고등부 2016.05.17 250
209 charity cafe - 자선 카페 file 중.고등부 2016.05.08 132
208 [웹팀 공지] 웹페이지 오류 및 복구 안내 file webteam 2016.05.04 130
207 참으로 감사한 겨울 나들이었습니다. file 박인식 2016.02.21 362
206 김옥남권사-"아일랜드의 감자기근" 1 교회사무실 2016.02.16 420
205 사순절 말씀묵상 계획표 박후일 2016.02.10 370
204 사순절이 시작되었습니다. 박후일 2016.02.10 372
203 김경석, 이슬비 성도님 가정에 예쁜따님이 태어났습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6.02.02 330
202 Partners in Ministry file 예배위원회 2016.01.27 231
201 대인 관계와 국가 관계 1 김위규 2016.01.26 351
200 김옥남권사-Comfort Women 1 교회사무실 2016.01.20 664
199 안동진/지은 집사님 가정에 첫아들이 태어났습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6.01.17 360
198 [성경통독] 보화캐기 퀴즈문제 푸는 방법!! file 청장년교육위원회 2016.01.15 367
197 김인수 목사님 가정에 예쁜따님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6.01.01 353
196 2016년 노숙자 음식 봉사 김위규 2015.10.31 292
195 10월은 담임목사님께 감사하는 달 원철종 2015.10.24 2761
194 이계호 교수님의 “태초의 먹거리” 강좌가 열린다 file 오윤경 2015.09.25 559
193 2015년 선교디너 1 file 조재주 2015.09.13 367
192 도우리 워크샵 교회사무실 2015.09.09 497
191 옹기장이 찬양단과 함께 file 조재주 2015.09.08 362
190 창립 40주년 기념 감사예배 file webteam 2015.06.14 367
189 창립40주년 기념 영상 webteam 2015.06.14 288
188 홈페이지가 새로운 모습으로~ 1 file webteam 2015.06.06 303
187 김옥남권사 몽골선교보고 교회사무실 2015.06.03 440
186 개축 6주차 현황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24 335
185 성전 개축 5주째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18 329
184 어버이주일 호산나찬양대 + 게스트싱어(손은교) file 박후일 2015.05.15 360
183 어버이주일 유초등부 특송 (영상) file 박후일 2015.05.15 320
182 성전 개축 공사 4주째 현황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10 295
181 감사, 또 감사의 말씀을 올리며 3 박민호 2015.05.09 410
180 성전 개축 3주째 진행 상황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03 316
179 성전 개축 2주일째 file 조재주 2015.04.27 271
178 성전 개축 1주일째 file 조재주 2015.04.19 330
177 모종나누기 행사에 초대합니다 김지혜 2015.04.15 371
176 성전 개축 기공 기도 모임 file 조재주 2015.04.13 338
175 믿음을 전하는 다양한 모습들 2 2 박인식 2015.03.29 506
174 믿음을 전하는 다양한 모습들 4 박인식 2015.03.23 451
173 퀴즈 문제, 대답주시겠어요? 5 박인식 2015.03.11 532
172 항상 내 기도에 쉬지않고 너희를 말하며 ( 롬 1 : 9 ) 박인식 2015.02.28 483
171 노인사역부 모임 안내 file 수요사역부 2015.02.26 371
170 보라, 그를 어떻게 사랑했는가 ? 2 박인식 2015.02.23 476
169 순교한 문 준경 전도사 이야기 1 전도위원회 2015.02.11 576
168 유우현, 김상미 성도님 가정에 첫딸 서현이가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5.02.07 344
167 새 생명의 외침 2 박인식 2015.02.06 491
166 성화와 복음전도 2 박인식 2015.01.29 764
165 노숙자 음식 봉사 김위규 2014.12.30 740
164 유,초등부 교사모집 광고영상 박후일 2014.12.16 892
163 교회앞 하늘에 나타난 무지개!! file 박후일 2014.12.12 888
162 북한인권국제영화제 & 이장호감독 초청간증 영상 file 연합사업위원회 2014.11.22 1004
161 레OO 의 시랴 난민촌 여성들의 작품 오윤경 2014.09.26 1514
160 퍼스펙티브스 모임이 취소됐습니다. 관리자 2014.09.15 1887
159 주님의 투수 Clayton Kershaw 김홍선 2014.09.10 1802
158 건강한 토양의 교회를 세우는 25가지 비결 (연합 감리교회 제자국) - '펌' 조호제 2014.08.25 1822
157 지휘자를 구합니다. - 호산나찬양대 (2부) file 목회위원회 2014.08.24 2804
156 포스터 - 부흥성회 (이성철 목사 초청부흥성회) file 예배위원회 2014.08.24 1964
155 전교인 사진 작품전 file 관리자 2014.07.24 4136
154 2014 Cal-Nev 연회 보고 안휘 2014.06.28 2184
153 창립 39주년 기념 영상 박후일 2014.06.13 2555
152 열린음악회 포스터 file 관리자 2014.05.19 2756
151 강권일, 심정현 집사님 가정에 따님 출생을 축하합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4.05.06 3257
150 모종 나누기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김지혜 2014.04.29 3051
149 미국은 지금 중병을 앓고 있습니다. 중보기도팀 2014.04.02 2482
148 M.O.M 선교회/임파워 워크샵 file 선교위원회 2014.03.18 3482
147 효과적인 "전도 활동" 이렇게 한다 전도위원회 2014.03.03 2997
146 신년 부흥회 "이산지를 내게 주소서" 1 file 예배위원회 2014.01.22 4638
145 김위규장로님, 첫손자 출생을 축하드립니다. 2 file 교우위원회 2013.12.16 5102
144 골방에서 1 박인식 2013.12.03 4064
143 빛을비추는 하나님의 진리 등대가 됩시다. 송선영 2013.11.27 4313
142 전민수, 박지혜 성도님 축하드립니다~ 2 file 교우위원회 2013.11.05 6004
141 AB1266 -공립학교 남녀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공동사용 법안 폐지 운동!! 중보기도팀 2013.10.18 4272
140 젊은이들이 선교사역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 1 file 선교위원회 2013.10.18 7134
139 가을 선교음악회에 초대합니다 file 음악위원회 2013.10.17 8465
138 구약 성경공부-Yale University Prof. Christine Hayes 손동원 2013.10.08 5030
137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file 선교위원회 2013.10.07 5884
136 고구마 전도학교 홍보영상 박후일 2013.10.02 6415
135 사랑을 실천하는 방법 - '펌' 이주익 2013.08.26 5525
134 속회 찬양 스킷 행사를 도와 주신 분들께 이주익 2013.08.22 4846
133 김홍기장로님 미 국방부 감사장 수상 교회사무실 2013.07.30 6439
132 Cal-Nev 연회에 다녀와서 안휘 2013.06.28 5645
131 6/30 야외 예배 안내 이주익 2013.06.24 5868
130 주효원양이 미청소년 대표가 되었습니다. file webteam 2013.05.09 6860
129 고구마 전도 훈련,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가 file 송선영 2013.03.07 8878
128 노인과 어르신 사이 1 윤재한 2013.03.02 6249
127 부흥회 설교 다시듣기 file webteam 2013.02.13 7334
126 최 재동 집사님 의 2013년 1월 월간 조선 인터뷰 기사 1 김진성 2013.01.23 10569
125 하나님은 사랑 이심이라 1 송선영 2012.12.14 12348
124 후회 /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2 윤재한 2012.11.28 9106
123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도웁시다 송선영 2012.11.09 12357
122 가장 아름다운 유언 2 윤재한 2012.11.05 11930
121 우동석, 우시내 성도님 가정에 둘째아들 출생 3 file 교우위원회 2012.10.25 11158
120 우리교우들의 신앙블로그 신설 1 웹팀 2012.10.24 10410
119 웨슬리 성결회 정기모임 file 웹팀 2012.10.24 10686
118 산타클라라 연합감리교회 QT 세미나: 10/26-10/27 1 이주익 2012.10.16 10016
117 EM의 Men's Group의 Fellowship Night(Lock-in)이 이번 10월 12일 저녁에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10910
116 EM의 Women's Retreat가 10월 12일부터 14일 아침까지 몬트레이에서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10773
115 삶의우선순위 1 file 송선영 2012.10.02 11012
114 지금은 함께 기도 할때 입니다. 송선영 2012.08.31 8639
113 카자흐스탄 단기 선교를 위한 중보기도 감사 드립니다. 이주익 2012.08.27 5432
112 북가주지역 JAMA 대회 안내 file 웹팀 2012.08.24 8316
111 성전에 들어가는 마음과 성전에서 나오는 마음 1 송선영 2012.08.22 6995
110 Grand Canyon( 그랜드 캐니언) 정옥인 2012.08.11 10299
109 배구대회 응원오세요~ file 웹팀 2012.07.30 8742
108 너희 자녀를 위해 울라 file 관리자 2012.07.27 7907
107 카자흐스탄 단기 선교에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이주익 2012.07.09 11757
106 2012 연회 보고 조호제 2012.07.06 9906
105 새로운 사역지로 떠나시는 최재행 목사님 file 웹팀 2012.06.30 9271
104 김고광 목사님과의 반가운 만남 file 최애숙 2012.06.20 8747
103 텐트(TENT)가 필요합니다 김위규 2012.06.02 9117
102 효과적인 전도 (I) 1 조호제 2012.05.24 9953
101 Russell 전도사님 가정에 첫따님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2.05.09 8658
100 감리교 총회 보고 마희선 2012.05.09 5111
» 아름다운 선교얘기 - "또다른 이태석 신부" 김중호의사 얘기 1 손동원 2012.05.07 4839
98 Mountain View Shoreline 에서 2 file 박경숙 2012.05.05 7418
97 아름다운 감사예배 1 최병선 2012.04.21 8277
96 전교인 걷기대회 1 박인식 2012.04.20 5265
95 군대가는 마이클을 위해... 3 file 교육위원회 2012.04.19 7691
94 북가주 지역 주민을 위한 문화강좌 file 웹팀 2012.04.18 8286
93 동기부여(動機附輿) - 은혜로운 글 1 이재용 2012.04.17 5073
92 북가주 패밀리 컨퍼런스 file 지역선교팀 2012.04.13 8167
91 펌)한국일보 칼럼'오피니언' file 웹팀 2012.04.08 10037
90 학부모의 자녀교육 선택 권리 보호 청원서 서명 1 차세대기도팀 2012.03.30 7811
89 스탠포드 한인학생회에서 북한 관련 세미나 개최 1 오윤경 2012.03.29 5258
88 조장형/양인애 교우 출산 3 조호제 2012.03.27 7764
87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update 소식) 4 file 교육위원회 2012.03.26 9198
86 자랑스런 효원이~ 최애숙 2012.03.21 8436
85 서서평 선교사님 2 조호제 2012.03.19 6217
84 이웃 주민들과 친선도모를 위한... file 웹팀 2012.03.15 8410
83 Daylight Saving Time (Spring ahead) file 이재용 2012.03.07 8863
82 함께 큐티 하시겠어요? 1 박인식 2012.03.02 7188
81 사순절 순례의 여정 1 조호제 2012.02.28 7051
80 세계기도일 예배 file 웹팀 2012.02.26 6723
79 세상을 바꾼 24시간 file 웹팀 2012.02.24 7537
78 학부모 권리 보호법 상정을 위한 청원서 1 차세대기도팀 2012.02.18 8307
77 집에서 쓰지 않는 MP3 오윤경 2012.01.25 7948
76 GBGM young adult internship 선교위원회 2012.01.13 8137
75 홍목사님 반가워요.... 2 장영진 2011.12.30 8809
74 The Bend in the Road (굽어진 길) 1 file 이재용 2011.12.28 7524
73 칼빈의 사회사상 손동원 2011.12.25 8594
72 즐거운 성탄절 맞이하세요~ 1 최애숙 2011.12.23 7752
71 사랑의 마음을 전달하고 왔습니다. file 웨슬리 성결회 2011.12.21 7515
70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도웁시다. 송 선영 2011.11.30 7316
69 미션 마켓을 오픈합니다 3 총 여선교회 2011.11.29 7561
68 이런 사람이 좋다 윤재한 2011.11.11 7452
67 찬양과 함께하는 예배 file 예배 위원회 2011.09.30 9430
66 우리 자녀들을 보호해야 합니다 (긴급 서명 요망) 오윤경 2011.08.20 8020
65 만두 가게 1 윤재한 2011.08.09 6468
64 감사 드립니다 1 김위규 2011.07.31 7800
63 태초먹거리 강좌 (부제: 몸의 회복이 필요하십니까?) file 청장년교육위원회 2011.07.28 9782
62 맛난김치 주문하세요~ 1 총 여선교회 2011.07.20 8547
61 주님의 동산으로 1 박경숙 2011.07.04 8543
60 미 원주민 선교 세미나 마희선 2011.06.23 8294
59 계산이 없는 믿음 송 선영 2011.06.03 7439
58 가장 아름다운 부부 1 윤재한 2011.06.02 6606
57 우동석. 우시내성도님 가정에 첫아드님이 태어났습니다 2 file 교우위원회 2011.05.22 8896
56 강권일, 심정현집사님 가정에 첫째 아들이 태어났습니다. 3 file 교우 위원회 2011.05.09 9728
55 기도할때 생기는 7가지의 능력 file 정옥인 2011.04.14 8541
54 갈라디아서 2 장 20 절 송 선영 2011.04.12 13663
53 우리는 주님 안에서 하나 3 file 박인식 2011.04.10 7539
52 조영규, 박동혜 집사님 가정에 따님이 태어났습니다. 4 file 교우 위원회 2011.04.06 9265
51 형제들의 연합 3 박경숙 2011.04.05 11141
50 별밤지기 장용성 2011.04.05 8975
49 자연농업 세미나 및 실습 file 선교위원회 2011.04.05 9536
48 필요성 현실성, 실제성 - 일본의 대 지진을 생각 하면서 송 선영 2011.03.19 5258
47 웨슬리의 재정 관리 원리 송 선영 2011.03.17 8831
46 전교인 속회대항 친선 탁구대회 file 친교 위원회 2011.03.16 9239
45 새로오신 전도사님을 소개합니다. file 교육 위원회 2011.02.09 10373
44 2011년 부흥회 안내 1 마희선 2011.02.07 10431
43 김용철, 김연지 집사님 가정에 첫 아드님이 태어났습니다. 3 file 교우 위원회 2011.02.04 9056
42 한진호, 박은혜 집사님 가정에 쌍둥이 따님이 태어났습니다. 2 file 교우 위원회 2011.01.29 13704
41 참된 선교: 故 이태석 신부 얘기 - 동영상- " 울지마 톤즈 " 손동원 2011.01.16 12158
40 JAMA Conference 교육위원회 2011.01.13 14922
39 새생명반 성경공부에 등록해 주세요. - 1/23 시작 이주익 2011.01.11 8829
38 2011 다시 시작케하시는 은혜에 대한 감사- 강준민 목사(LA새생명비전교회 담임) 1 조호제 2011.01.06 10610
37 백선우, 안나영 성도님 가정에 둘째아드님이 태어났습니다 2 file 교우 위원회 2011.01.05 10446
36 대림절 네째주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22 10162
35 크리스마스의 진실된 만남 송 선영 2010.12.21 10180
34 대림절 세째주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16 9945
33 대림절 둘째주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08 9484
32 대림절 첫 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02 9599
31 할레루야 찬양단 행사 송 선영 2010.11.28 10388
30 11월 19일 금요찬양기도회 마희선 2010.11.19 9896
29 Cyber 세계의 진상과 대처 세미나 - 11/20 이주익 2010.11.18 15057
28 "그릿시냇가 사진이야기" 를 소개합니다 file 최애숙 2010.11.11 1050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Copyrightⓒ산타클라라연합감리교회 1001 Ginger Lane, San Jose, CA 95128 (408)295-4161, (408)295-4180 (Fax) | santaclarakumc@gmail.com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