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열 목사의 목양칼럼
사진앨범 :: 아름다운 순간들!
조회 수 27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연히 연합감리교회(UMC.org) 웹싸이트를 방문하였는데 10월달이 담임목사님께 감사하는 달이라는 글을 접했습니다.  연합감리교회를 40 출석하며 “10월이 담임목사님의 이라는 것을 이제야 알았음을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혹시 우리교인들중에도 ”1년 내내가 어머님의 이라고 하듯이, “1 내내가 담임목사님 날이라고 섬기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기를 원하며 적어도 노력을 거듭하는 저희들이 되기를 원하는 마음에 글을 급히 번역하여 올립니다.  혹시 미숙한 번역이 있으면 지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October is Pastor Appreciation Month. Get some great ideas to show your gratitude and support.   10월달은 담임목사님의 감사의 달입니다.  좋은 아이디어로 감사와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More than) 10 ways to appreciate your pastor/ 담임목사님께 감사하는 10가지 이상의 방법들

I remember the first time I heard the phrase “a mother’s work is never done" as a child and thinking that sounded pretty daunting. Perhaps I would be a writer or astronaut instead. If there is one other person besides your mom who is on call practically around the clock, it’s probably your pastor.

제가 어렸을때 어머니의 일은 끝이 없다라는 문구를 처음 접하고는 꽤 힘든 자리라고 생각한것을 기억합니다.  아마 나는 대신에 작가나 우주비행사가 되리라했습니다.  만약에 여러분의 어머니 이외에 24시간 주위에서 같이하는  다른 사람이 있다면 아마도 여러분의  담임목사님일 것입니다.

A pastor is wedded to his or her church family as we are to our own families. But it’s definitely not a thankless job. In honor of dedicated clergy, we asked several ministers to share some of the ways church members had made them feel valued and found that for congregants and clergy alike, simple acts of caring help build a connection beyond the pulpit.

담임목사님은 우리가 혼인으로 가족을 이루듯 담임교회 교우들과 가족관계를 이룹니다.  그러나 당연히 감사하지 않을수 없는 직입니다.  헌신적이신 담임목사님께 경의를 올리며 여러 목사님들께 교우들이 어떻게 했을때 본인의 소임에 소중함을 느꼈는지 물었는데 목회자와 교우가 마찬가지로 조그마한 관심을 보여줌으로 성직자라는 직분을 넘는 연결, 관계를 다지는데 도움이 됨을  알아냈습니다.

R-E-S-P-E-C-T — Find out what it means to me/  --- 이말이에게 어떻한 의미인지 알아봅니다

Aretha Franklin knew of what she sang. The first component of a healthy and rewarding relationship is respect. If you disagree with something clergy are saying or doing, let them know respectfully, and in private. Give them a chance to respond and to explain, as well as to hear your side. They will appreciate your discrimination and better receive your advice.                                                                                  Artha Franklin (Soul음악의 거장) 본인이 무엇을 노래하는지 암니다.  건강하고 보람있는 관계를 구성하는 첫번째 요소는  존경입니다.  혹시 목사님의 말씀이나 행동에 본인이 동의를 하지 않는다면  개인적으로 정중하게 목사님들께 알려주십시요.  당신의 의견을 듣고 설명하고 대답할수 있는 기회도 주십시요.  목사님들은 여러분의 식별과 좋은 조언에 감사할것입니다.

What then can I offer? / 그렇다면 무엇을 드릴수 있을까요?

When my great-uncle died, three different pastors made the drive to speak at his funeral. A quiet and humble man, he had made their jobs easier simply by taking on the tasks that no one else would. From cleanup to chairing committees, he had been the one person they could count on when no one else stepped up, but until his eulogy, no one knew the impact he had made by having such a deep commitment to the life of his church. You may not feel you have a particular talent like music or financial skills to offer, but your time and attention may be the greatest gift of all.

저의 종조부가 돌아가시어 장례시 세분의 목사님들이 조사를 하셨습니다.  조용하고 겸손하셨습니다.  종조부께서는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일을 함으로 목사님들의 일을 쉽게 만들어 주셨답니다.  청소부터 위원장 직분까지 아무도 하려하지 않을때 그분을 의지 할수있었답니다.  그러나 목사님들의 조사를 듣기 까지는 아무도 그분이 교회생활에 이렇게 깊이 헌신과 영향을 미침을 아무도 알지 못했습니다.  여러분께서는 특별한 재능이 없어, 예를들어 음악이나 재정적, 등으로 헌신할수 없다고 느끼실수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의 시간과  관심도 아마 가장 선물중에 선물이될 있습니다.

The way to a pastor's heart/ 담임목사님의 마음으로 향하는

We hate to generalize, but United Methodists enjoy food. Asking your pastor to dinner or making them a meal - especially if they are single or have children - can mean a lot to someone who is on the go.   일반적으로 말하기는 뭐하지만 연합감리교인들은 음식나누기를 무척 즐깁니다.  저녁식사에 초청을 하거나 음식을 만들어 드립니다. ---- 특별히 독신이거나 자녀들이 있으신 --- 바쁘시니까 큰의미가 있습니다.

The Rev. Lily Ramirez, pastor to a Hispanic congregation in Paterson, New Jersey, said that while visiting an English-speaking church, she was touched that members had prepared recipes from Colombia where she had lived as a child. In the Hispanic church, she said, "It is common for families to prepare traditional foods from their countries of origin — such as Mexico, El Salvador or Puerto Rico — and to share them with their pastor." Celebrating another's culture is great way to get to know them better and to express gratitude for them just for being who they are.                                                                        뉴욕주 패터슨시에 있는 라틴계회중을 담임하시는 릴리 라미레즈 목사님께서 영어회중교회를 방문하셨을때 목사님이 어렸을때 자라난 나라, 콜럼비아의 식단으로 준비된 음식을 대접받았을때 그녀는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그녀가 섬기는 라틴계 본교회에서는 멕시코, 엘살바드로, 푸에르토리코등 가족들이 본국의 전통 음식을 만들어 담임목사님과 나누는것이 일반적이라고 말합니다.  다른이들의 문화를 기념하는것은 그들을 알아가며 그들의 존재에 감사를 표현하는 좋은 방법이됩니다.

Speaking of children, Ramirez added that church members have been helping babysit her two girls "since they were born." Because church members expect that she will "show up for activities with her daughters," she says it has been a natural process for people to act as surrogate parents while she is involved in worship or committees.                                                                                                                        라미레즈목사님은 자신의 자녀에 관해, 교우들이 자신의 두딸들이 날때부터 베이비씨터가 되어 주었다고 말씀하십니다.  교인들은 자신이  교회에 올때 딸들이랑 같이 올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그녀가 예배를 인도하거나 위원회에 참여할때에는 지극히 자연스럽게 교인들이 대리부모가 되어준다고 말합니다.

A simple "Thank You" will do/ 그냥 감사합니다하면 됩니다

The day I asked my pastor if he would email me a copy of the sermon was the day I realized people don’t always take the time to say thanks for a job well done. For the Rev. DJ del Rosario, pastor of Bothell United Methodist Church in Bothell, Washington, personal thank-you notes “can make a world of difference — especially ones that clarify faith development and discipleship.                                               제가 목사님께 설교 복사본을 이멜로 보내줄수있냐고 여쭈어본 날이 교인들이 시간을 내어 목사님의 수고에 감사의 인사를 하지않는다는 것을 깨달은 날이였습니다.  와싱톤주 보델에 소재한 보델연합감리교회 디제이 로자리오 담임목사님의 의하면 개인적인 감사의 쪽지 하나로  차이를 만듭니다 특별히 신앙과 제자화의  성장이 분명하다면요"                                    The letter he treasures most came from a young man he had befriended at a fellowship group earlier in his college career: “Thanks for taking the time to introduce me to your friends and make sure that I found a space. I didn’t grow up going to church, but I am now because of people like you who took the time to say hello and look me in the eye.”                                                                                                  목사님은 대학 초창기에 친교구룹에서 친구가 되어주었던 젊은이로 부터 편지를 가장 귀중하게 간직하고 있습니다.   시간을 내어 저를 당신의 친구들에게 소개해 주고 내가 자리를 찾아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교회안에서 성장하지는 않았지만 제가 여기 있게 된것은 나와 눈을 맟추며 시간을 내어 인사를 건내는 당신같은 분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It’s just my size/ 저에게 맞내요

Music teachers tend to get a lot of paperweights with eighth notes and treble clefs, and pastors probably get the United Methodist equivalent. Not that there’s anything wrong with giving Cross and Flame   bookends (especially, if you already have), but for the Rev. Darian Duckworth, currently serving St. Luke United Methodist Church in Cleveland, Mississippi, it was the personal touch that touched her the most.                                                                                                                                                             음악선생님들은 팔분음표와 높은음자리표 문진(Paperweight)  갖게되는 경향이 있으며 목사님들은 아마 연합감리교를 상징하는 것들일겁니다. 물론 목사님께 십자가나 불꽃책버팀을 드리는것이 잘못된것도 아니지만(특히 이미가지고 있더라도) 현재 미시시피주 클리브랜드에 소재한 성누가연합감리교회 다리언 덕월스 담임목사님의 의하면  그것은 독득하기에 가장 감동을 받았답니다

At her first appointment, Duckworth received a long string of beads and wooden pieces from the church secretary: “I know you get a lot of crosses and angels and fish symbols since you’re a pastor. I wanted you to have something that was you.” The jewelry not only matched Duckworth’s style — Christian yoga teacher and granola eater — she was touched to be appreciated for her “individuality as a person — not just as a pastor.”                                                                                                                                     첫번째 파송을 받은 덕월스 목사님은 교회사무원으로부터 긴구슬줄 목거리와 나무조각의 문진을 받았다.  목사님이시기에 많은 십자가, 천사들과 물고기 모양등은 가지고 계신줄 알아요.  저는 목사님께 어울리는 것을 드리고 싶었어요.”   덕월스 스타일의 어울리는 장신구를 --- 기독 요가 선생님이며 그놀라바를 즐겨드시는 --- “담임목사가 아닌 개인 한사람 으로 감사하며 감동을 받았답니다.

Air miles or thinking outside the box/ 비행마일레지 혹은 틀에서 벗어나 생각을 해보세요(다양한 생각들) 

Not everyone or every church has the money to reward a pastor in the way they might like to financially, but sometimes a little creativity can go a long way toward making a difference in someone’s life. When members of Brecon United Methodist Church in Cincinnati, Ohio, learned the Rev. Jacob Lee's mother was facing surgery in his home country of Korea, two members donated their air miles so he could make the flight to be with her in her hour of need.                                                                                                모든 교회와 우리 모두가 재정이 충분해서 원하는 대로 목사님께 보답할수는 없지만 때로는 약간의 창의성을 발휘한다면 누군가의 삶에 변화를 가져올수 있습니다.  오하이오 씬시네티에 소재한 브리콘연합감리교회 교인들은 담임목사님의 어머니께서 고국 한국에서 수술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접합니다.  교우께서 비행마일레지를 헌납하여 어머니가 필요할때 가실수있게 주었습니다.

Photographs and memories/사진들과 추억거리들

Creating a scrapbook of photos and mementos or a digital slideshow of images of the events and people at your church is a wonderful gift — especially if your pastor is moving to a new parish. Photos of services, families, community projects and fellowship will express your gratitude and enrich their memories. Be sure to make a copy for your church as well.                                                                                사진들과 추억거리들을 모은 스크랩북 만들거나 행사들과 교인들의 영상을  디지털 슬라이드 쇼로 만들어 드리면 훌륭한 선물이됩니다.  --- 특별히 담임목사님께서 다른 목회지로 파송을 받으실때 입니다.  예배드리는, 교우 가족들, 지역사회활동 그리고 친교하는 사진들을 모아 드릴때 감사가 표현되며 그들의 추억을 풍성하게 해줍니다.  교회에도 복사본을 남겨두세요.

Walking the talk and trusting your preacher/ 담임목사님을 신뢰하고 말씀을 따릅시다

Keeping the faith, putting your beliefs into action may be one of the greatest gifts you can give your pastor. It’s sort of like taking your college professor’s advice and majoring in chemistry. For the Rev. Ivana Prochazkova, a preacher in Sedlcany (a small town near Prague in the Czech Republic), the greatest demonstration of pastor appreciation is “living fellowship among the members of my congregation and a living relationship with God.” She says this is most visible as “mutual solidarity — in having open hearts to varied people, in mutual respect and empathy.                                                                                ” 믿음을 유지하고 당신의 확신을 행동으로 옮긴다면 담임목사님께 가장 선물이 될것입니다.  이것은 대학 교수의 조언으로 화학을 전공하는것 같다고 할수있습니다.  체코슬로바키아의 작은 도시인 프라그 근처의 쎄들케니의 설교자인 이바나 프로차스코바 목사님의 의하면 목사님께서는   교회내 교우들과 살아있는 친교생활과 하나님과의 살아있는 교제 하는것이 담임목사님께 감사를 가장크게 보여준다고 하셨습니다.  그녀는 이것이 가장 눈에 뛰는 상호 일치 다채로운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고 상호 존경하며 공감대를 이룬다고 합니다.

“When people in my congregation share their lives, joy and worries, their faith, I feel that my ministry is meaningful and appreciated.”                                                                                                                      우리교회의 교우들이 저들의 기쁨과 근심, 그들의 믿음등 삶을 나눌때, 저의 목회가 의미가 있고 감사함을 느끼게 됩니다.

Happy birthday, dear pastor /목사님, 생신 축하합니다.

A friend of mine told me that every year her congregation takes the time to pick out a birthday card that suits their pastor — and they all sign it. A greeting card to honor the anniversary of your pastor’s first day on the job, to wish that person a Merry Christmas or offer comfort if that person is under the weather is just as treasured as it would be by a member of your own family.   저의 친구가 말하기를 그녀의 교회에서는 시간을 두고 목사님께 드릴 알맞는 생신 카드를 매해 고른다고 합니다.  교인 모두가 서명을 한답니다. 매년 목사님께 취임하신 날을 기념하고 경의를 드리는  환영카드,  즐거운 성탄절을 맞으라고 기원하며 성탄절 카드를 혹은 어려움울 당하는 이에게  본인 가족의 구성원 같이 귀하게 위로를 해준다고 합니다.

Money/금전

There, we said it. For most pastors, as for most people, a gift of cash is greatly appreciated. Some churches take up a voluntary contribution among its members, and some churches include a clergy bonus in their yearly budget. Several people mentioned gift cards — especially to a restaurant. Sharing prosperity is a very real and meaningful way to show of gratitude.                                                                       우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거의 모든 목회자들, 거의 모든 사람들은, 현금 선물을 매우 감사해합니다.  어떤 교회에서는 교인들에게 자발적인 기부를 요합니다.  또한 어떤 교회는 목회자의 보너스를 연중예산에 포함시킴니다.  몇사람들은 선물카드를 언급했습니다 특별히 음식점용.  부유를 나눔은 감사를 표현하는 지극히 현실적이며 뜻있는 방법입니다.

Prayer/기도

We are all in need of prayer — pastors are no exception. Praying for your church leaders is one of the best ways you can care for them. Ivana Prochazkova related that two older ladies from a parish where she served years ago still regularly pray for her, her family and her ministry. When Prochazkova’s daughter became ill, the women prayed for the entire family for three months — every day. “I am very grateful to God and to them for all these things. They are fruits of the Kingdom of God among us.                           우리모두는 기도가 필요합니다 --- 목회자도 예외는 아닙니다.  여러분의 교회 지도자들을 위하여 기도하는것은 그들을 위한 최선의 방법입니다.  이바나 프로차즈코바 목사님이 말씀하시기를 수년전에 섬기던 교회의 연로하신 여인은 아직도 주기적으로 목사님, 가족 그리고 목회를 위해 기도를 합니다.  프로차즈코바 목사님의 따님이 병중에 있을때 이들은 온가족을 위해  3개월동안 매일 기도를 했습니다.  하나님과 그들에게 모든것에 관해 대단히 감사를 드립니다.  그들은 우리 가운데 하나님 나라의 열매들입니다.

In closing… 끝으로

While working on a video project, the Rev. Gene Martino Jr, shepherd for Lambuth United Methodist Church in Gallatin, Tennessee, telephoned to say he was on the way but running a bit late. A member  of his flock had died in the middle of the night, and he had gone to be at her side in that final hour.    비디오로잭트 작업을 하는 동역자인 데네시주 갈란틴 소재의 람버스연합감리교회에서 목자로 일하시는 마티노 목사님은 전화를 하시여 오시는 중인데 늦으신다고  하셨습니다.  교인한분이 밤중에 돌아가시어 마지막 시간에 그녀와 같이 하시기 위함입니다.

Why do people choose a profession in which they have to minister to people, not only at the happiest moments of their lives, but often during the worst? For Martino, it is because he feels called every day "to be the bridge between the Eternal Holy and God's children."                                                                 이분들은 목회하는 직업을 선택하여 교인들의 가장 행복한 순간들 뿐만 아니라 하물며 최악의 순간까지 동참해야 해야하는가요?  마티노 목사님은  하나님의 자녀들과 하나님 사이에서 교량역활 하라는 소명을 매일 받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십니다.

“To hold the hand of a dying saint and metaphysically place it in the hand of God as they pass is a sacred and humbling responsibility. It is akin to pouring water over the head of an infant, symbolically entrusting them to the care of God and Church, and having a hand in that responsibility and a share of that joy!”                                                                                                                                                           죽어가는 성도의 손을 잡고  형이상적으로 그들을 하나님의 나라로 인도하는 일은  목회자의 신성하고 겸손한 책임입니다. 어린아이의 머리 위로 물을 붓는 (유아세례) 같이 그들을 상징적으로 하나님과 교회에 위탁하는 것과 유사합니다.  그리고 그책임에 동참하며 기쁨을 나눕니다.

Many celebrate Pastor Appreciation Month in October. "We don’t really celebrate Pastor Appreciation Day," several churchgoers told me. "We try to show our appreciation year-round."                                  많은분들이 10월달을 목회자의 달로 경축합니다.  여러교인들은 저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목사님의 감사의날을 정해 놓고 경축하지 않습니다” “ 우리는 1 내내 감사를 드리려고 노력합니다.

That seems like a fitting goal                                                                                                                       위와 같이하는것이 알맞겠네요.

A UMC.org Feature By Laurens Glass*                                                                             Laurens Glass works for United Methodist Communications. She may be reached at LGlass@umcom.org or 615.742.5405. This story was first published on October 10, 20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 원하건대 주의 영광을 내게 보이소서. 2 file 박인식 2017.12.12 41
237 부고-류수항권사님 모친상 교우위원회 2017.12.01 21
236 추수감사절 감사간증 - 목회자편 관리자 2017.11.19 44
235 강용성, 강명숙 권사님 가정에 외손자가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7.11.04 48
234 상쾌한 시월에 PINNACLES 를 오붓하게 오르다. file 박인식 2017.10.14 128
233 김위규 장로님 가정에 둘째 외손자가 태어났습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7.09.20 79
232 조경일/이효정 성도님 가정에 예쁜딸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7.09.18 42
231 청년부 호피 선교팀 4박5일 일정으로 오늘 9월4일 새벽 4시30분 교회 출발 1 file 원철종 2017.09.04 87
230 금요 산상 기도회 일정과 준비물. file 박인식 2017.08.28 89
229 경이! 99년만의 개기일식 file 박태화 2017.08.28 82
228 2017년 해변걷기-해프문베이 file 총남선교회 2017.08.27 68
227 황종우 장로님의 103 세 생신축하! file 관리자 2017.08.26 58
226 JAMA Global Campus 소식 오윤경 2017.08.24 42
225 금요 산상 기도회에의 초대 2 file 박인식 2017.08.19 96
224 2017 ACS Briefing 관리자 2017.06.19 271
223 2016년 칼네바다 연회 보고서 file 관리자 2017.06.06 70
222 장로님의 노방 전도 2 file 박인식 2017.05.13 158
221 동성애자의 감독 선임은 위법 원철종 2017.04.28 100
220 부활의 기쁨 전하기. 1 file 박인식 2017.04.16 141
219 진정한 변화(퍼온 글) 1 김위규 2016.11.25 154
218 마지막 10 분을 꼭 보아주십시오. 2 박인식 2016.11.24 195
217 김옥남권사 일본선교보고 1 교회사무실 2016.11.22 374
216 김상욱, 박단비 성도님 가정에 예쁜따님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6.10.29 159
215 고구마 전도학교 1 김위규 2016.09.02 148
214 트리니티 성경학교 등록안내 file 청장년교육위원회 2016.08.16 141
213 윤항기 목사 초청 찬양집회 file 관리자 2016.08.02 184
212 퍼온글: 동성애자임을 밝힌 목회자 연합감리교 감독으로 선출 원철종 2016.07.31 212
211 건강-눈-황반변성-자가 검사방법 file 손동원 2016.06.07 545
210 자선 카페의 밤 스케즐 1 file 중.고등부 2016.05.17 250
209 charity cafe - 자선 카페 file 중.고등부 2016.05.08 132
208 [웹팀 공지] 웹페이지 오류 및 복구 안내 file webteam 2016.05.04 130
207 참으로 감사한 겨울 나들이었습니다. file 박인식 2016.02.21 362
206 김옥남권사-"아일랜드의 감자기근" 1 교회사무실 2016.02.16 420
205 사순절 말씀묵상 계획표 박후일 2016.02.10 370
204 사순절이 시작되었습니다. 박후일 2016.02.10 372
203 김경석, 이슬비 성도님 가정에 예쁜따님이 태어났습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6.02.02 330
202 Partners in Ministry file 예배위원회 2016.01.27 231
201 대인 관계와 국가 관계 1 김위규 2016.01.26 351
200 김옥남권사-Comfort Women 1 교회사무실 2016.01.20 664
199 안동진/지은 집사님 가정에 첫아들이 태어났습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6.01.17 360
198 [성경통독] 보화캐기 퀴즈문제 푸는 방법!! file 청장년교육위원회 2016.01.15 367
197 김인수 목사님 가정에 예쁜따님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6.01.01 354
196 2016년 노숙자 음식 봉사 김위규 2015.10.31 292
» 10월은 담임목사님께 감사하는 달 원철종 2015.10.24 2771
194 이계호 교수님의 “태초의 먹거리” 강좌가 열린다 file 오윤경 2015.09.25 560
193 2015년 선교디너 1 file 조재주 2015.09.13 367
192 도우리 워크샵 교회사무실 2015.09.09 497
191 옹기장이 찬양단과 함께 file 조재주 2015.09.08 364
190 창립 40주년 기념 감사예배 file webteam 2015.06.14 367
189 창립40주년 기념 영상 webteam 2015.06.14 289
188 홈페이지가 새로운 모습으로~ 1 file webteam 2015.06.06 303
187 김옥남권사 몽골선교보고 교회사무실 2015.06.03 441
186 개축 6주차 현황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24 335
185 성전 개축 5주째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18 329
184 어버이주일 호산나찬양대 + 게스트싱어(손은교) file 박후일 2015.05.15 360
183 어버이주일 유초등부 특송 (영상) file 박후일 2015.05.15 320
182 성전 개축 공사 4주째 현황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10 295
181 감사, 또 감사의 말씀을 올리며 3 박민호 2015.05.09 410
180 성전 개축 3주째 진행 상황 file 성전개축위원회 2015.05.03 316
179 성전 개축 2주일째 file 조재주 2015.04.27 271
178 성전 개축 1주일째 file 조재주 2015.04.19 330
177 모종나누기 행사에 초대합니다 김지혜 2015.04.15 371
176 성전 개축 기공 기도 모임 file 조재주 2015.04.13 338
175 믿음을 전하는 다양한 모습들 2 2 박인식 2015.03.29 506
174 믿음을 전하는 다양한 모습들 4 박인식 2015.03.23 451
173 퀴즈 문제, 대답주시겠어요? 5 박인식 2015.03.11 533
172 항상 내 기도에 쉬지않고 너희를 말하며 ( 롬 1 : 9 ) 박인식 2015.02.28 483
171 노인사역부 모임 안내 file 수요사역부 2015.02.26 371
170 보라, 그를 어떻게 사랑했는가 ? 2 박인식 2015.02.23 476
169 순교한 문 준경 전도사 이야기 1 전도위원회 2015.02.11 576
168 유우현, 김상미 성도님 가정에 첫딸 서현이가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5.02.07 344
167 새 생명의 외침 2 박인식 2015.02.06 491
166 성화와 복음전도 2 박인식 2015.01.29 764
165 노숙자 음식 봉사 김위규 2014.12.30 740
164 유,초등부 교사모집 광고영상 박후일 2014.12.16 892
163 교회앞 하늘에 나타난 무지개!! file 박후일 2014.12.12 889
162 북한인권국제영화제 & 이장호감독 초청간증 영상 file 연합사업위원회 2014.11.22 1004
161 레OO 의 시랴 난민촌 여성들의 작품 오윤경 2014.09.26 1514
160 퍼스펙티브스 모임이 취소됐습니다. 관리자 2014.09.15 1887
159 주님의 투수 Clayton Kershaw 김홍선 2014.09.10 1802
158 건강한 토양의 교회를 세우는 25가지 비결 (연합 감리교회 제자국) - '펌' 조호제 2014.08.25 1822
157 지휘자를 구합니다. - 호산나찬양대 (2부) file 목회위원회 2014.08.24 2804
156 포스터 - 부흥성회 (이성철 목사 초청부흥성회) file 예배위원회 2014.08.24 1964
155 전교인 사진 작품전 file 관리자 2014.07.24 4136
154 2014 Cal-Nev 연회 보고 안휘 2014.06.28 2184
153 창립 39주년 기념 영상 박후일 2014.06.13 2556
152 열린음악회 포스터 file 관리자 2014.05.19 2757
151 강권일, 심정현 집사님 가정에 따님 출생을 축하합니다. 1 file 교우위원회 2014.05.06 3257
150 모종 나누기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김지혜 2014.04.29 3052
149 미국은 지금 중병을 앓고 있습니다. 중보기도팀 2014.04.02 2482
148 M.O.M 선교회/임파워 워크샵 file 선교위원회 2014.03.18 3482
147 효과적인 "전도 활동" 이렇게 한다 전도위원회 2014.03.03 2997
146 신년 부흥회 "이산지를 내게 주소서" 1 file 예배위원회 2014.01.22 4638
145 김위규장로님, 첫손자 출생을 축하드립니다. 2 file 교우위원회 2013.12.16 5102
144 골방에서 1 박인식 2013.12.03 4064
143 빛을비추는 하나님의 진리 등대가 됩시다. 송선영 2013.11.27 4314
142 전민수, 박지혜 성도님 축하드립니다~ 2 file 교우위원회 2013.11.05 6004
141 AB1266 -공립학교 남녀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공동사용 법안 폐지 운동!! 중보기도팀 2013.10.18 4272
140 젊은이들이 선교사역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 1 file 선교위원회 2013.10.18 7134
139 가을 선교음악회에 초대합니다 file 음악위원회 2013.10.17 8465
138 구약 성경공부-Yale University Prof. Christine Hayes 손동원 2013.10.08 5030
137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file 선교위원회 2013.10.07 5884
136 고구마 전도학교 홍보영상 박후일 2013.10.02 6415
135 사랑을 실천하는 방법 - '펌' 이주익 2013.08.26 5525
134 속회 찬양 스킷 행사를 도와 주신 분들께 이주익 2013.08.22 4846
133 김홍기장로님 미 국방부 감사장 수상 교회사무실 2013.07.30 6439
132 Cal-Nev 연회에 다녀와서 안휘 2013.06.28 5645
131 6/30 야외 예배 안내 이주익 2013.06.24 5868
130 주효원양이 미청소년 대표가 되었습니다. file webteam 2013.05.09 6860
129 고구마 전도 훈련,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가 file 송선영 2013.03.07 8878
128 노인과 어르신 사이 1 윤재한 2013.03.02 6249
127 부흥회 설교 다시듣기 file webteam 2013.02.13 7334
126 최 재동 집사님 의 2013년 1월 월간 조선 인터뷰 기사 1 김진성 2013.01.23 10569
125 하나님은 사랑 이심이라 1 송선영 2012.12.14 12348
124 후회 /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2 윤재한 2012.11.28 9106
123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도웁시다 송선영 2012.11.09 12358
122 가장 아름다운 유언 2 윤재한 2012.11.05 11930
121 우동석, 우시내 성도님 가정에 둘째아들 출생 3 file 교우위원회 2012.10.25 11158
120 우리교우들의 신앙블로그 신설 1 웹팀 2012.10.24 10410
119 웨슬리 성결회 정기모임 file 웹팀 2012.10.24 10686
118 산타클라라 연합감리교회 QT 세미나: 10/26-10/27 1 이주익 2012.10.16 10017
117 EM의 Men's Group의 Fellowship Night(Lock-in)이 이번 10월 12일 저녁에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10910
116 EM의 Women's Retreat가 10월 12일부터 14일 아침까지 몬트레이에서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10773
115 삶의우선순위 1 file 송선영 2012.10.02 11012
114 지금은 함께 기도 할때 입니다. 송선영 2012.08.31 8639
113 카자흐스탄 단기 선교를 위한 중보기도 감사 드립니다. 이주익 2012.08.27 5432
112 북가주지역 JAMA 대회 안내 file 웹팀 2012.08.24 8316
111 성전에 들어가는 마음과 성전에서 나오는 마음 1 송선영 2012.08.22 6995
110 Grand Canyon( 그랜드 캐니언) 정옥인 2012.08.11 10299
109 배구대회 응원오세요~ file 웹팀 2012.07.30 8742
108 너희 자녀를 위해 울라 file 관리자 2012.07.27 7907
107 카자흐스탄 단기 선교에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이주익 2012.07.09 11757
106 2012 연회 보고 조호제 2012.07.06 9906
105 새로운 사역지로 떠나시는 최재행 목사님 file 웹팀 2012.06.30 9271
104 김고광 목사님과의 반가운 만남 file 최애숙 2012.06.20 8748
103 텐트(TENT)가 필요합니다 김위규 2012.06.02 9117
102 효과적인 전도 (I) 1 조호제 2012.05.24 9953
101 Russell 전도사님 가정에 첫따님이 태어났습니다. file 교우위원회 2012.05.09 8658
100 감리교 총회 보고 마희선 2012.05.09 5112
99 아름다운 선교얘기 - "또다른 이태석 신부" 김중호의사 얘기 1 손동원 2012.05.07 4840
98 Mountain View Shoreline 에서 2 file 박경숙 2012.05.05 7419
97 아름다운 감사예배 1 최병선 2012.04.21 8278
96 전교인 걷기대회 1 박인식 2012.04.20 5265
95 군대가는 마이클을 위해... 3 file 교육위원회 2012.04.19 7691
94 북가주 지역 주민을 위한 문화강좌 file 웹팀 2012.04.18 8286
93 동기부여(動機附輿) - 은혜로운 글 1 이재용 2012.04.17 5074
92 북가주 패밀리 컨퍼런스 file 지역선교팀 2012.04.13 8167
91 펌)한국일보 칼럼'오피니언' file 웹팀 2012.04.08 10037
90 학부모의 자녀교육 선택 권리 보호 청원서 서명 1 차세대기도팀 2012.03.30 7811
89 스탠포드 한인학생회에서 북한 관련 세미나 개최 1 오윤경 2012.03.29 5259
88 조장형/양인애 교우 출산 3 조호제 2012.03.27 7764
87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update 소식) 4 file 교육위원회 2012.03.26 9199
86 자랑스런 효원이~ 최애숙 2012.03.21 8436
85 서서평 선교사님 2 조호제 2012.03.19 6217
84 이웃 주민들과 친선도모를 위한... file 웹팀 2012.03.15 8410
83 Daylight Saving Time (Spring ahead) file 이재용 2012.03.07 8863
82 함께 큐티 하시겠어요? 1 박인식 2012.03.02 7188
81 사순절 순례의 여정 1 조호제 2012.02.28 7051
80 세계기도일 예배 file 웹팀 2012.02.26 6723
79 세상을 바꾼 24시간 file 웹팀 2012.02.24 7537
78 학부모 권리 보호법 상정을 위한 청원서 1 차세대기도팀 2012.02.18 8307
77 집에서 쓰지 않는 MP3 오윤경 2012.01.25 7948
76 GBGM young adult internship 선교위원회 2012.01.13 8137
75 홍목사님 반가워요.... 2 장영진 2011.12.30 8809
74 The Bend in the Road (굽어진 길) 1 file 이재용 2011.12.28 7524
73 칼빈의 사회사상 손동원 2011.12.25 8594
72 즐거운 성탄절 맞이하세요~ 1 최애숙 2011.12.23 7752
71 사랑의 마음을 전달하고 왔습니다. file 웨슬리 성결회 2011.12.21 7515
70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도웁시다. 송 선영 2011.11.30 7316
69 미션 마켓을 오픈합니다 3 총 여선교회 2011.11.29 7561
68 이런 사람이 좋다 윤재한 2011.11.11 7452
67 찬양과 함께하는 예배 file 예배 위원회 2011.09.30 9430
66 우리 자녀들을 보호해야 합니다 (긴급 서명 요망) 오윤경 2011.08.20 8020
65 만두 가게 1 윤재한 2011.08.09 6468
64 감사 드립니다 1 김위규 2011.07.31 7800
63 태초먹거리 강좌 (부제: 몸의 회복이 필요하십니까?) file 청장년교육위원회 2011.07.28 9782
62 맛난김치 주문하세요~ 1 총 여선교회 2011.07.20 8547
61 주님의 동산으로 1 박경숙 2011.07.04 8543
60 미 원주민 선교 세미나 마희선 2011.06.23 8294
59 계산이 없는 믿음 송 선영 2011.06.03 7439
58 가장 아름다운 부부 1 윤재한 2011.06.02 6606
57 우동석. 우시내성도님 가정에 첫아드님이 태어났습니다 2 file 교우위원회 2011.05.22 8896
56 강권일, 심정현집사님 가정에 첫째 아들이 태어났습니다. 3 file 교우 위원회 2011.05.09 9728
55 기도할때 생기는 7가지의 능력 file 정옥인 2011.04.14 8541
54 갈라디아서 2 장 20 절 송 선영 2011.04.12 13664
53 우리는 주님 안에서 하나 3 file 박인식 2011.04.10 7539
52 조영규, 박동혜 집사님 가정에 따님이 태어났습니다. 4 file 교우 위원회 2011.04.06 9266
51 형제들의 연합 3 박경숙 2011.04.05 11141
50 별밤지기 장용성 2011.04.05 8975
49 자연농업 세미나 및 실습 file 선교위원회 2011.04.05 9536
48 필요성 현실성, 실제성 - 일본의 대 지진을 생각 하면서 송 선영 2011.03.19 5258
47 웨슬리의 재정 관리 원리 송 선영 2011.03.17 8831
46 전교인 속회대항 친선 탁구대회 file 친교 위원회 2011.03.16 9239
45 새로오신 전도사님을 소개합니다. file 교육 위원회 2011.02.09 10373
44 2011년 부흥회 안내 1 마희선 2011.02.07 10431
43 김용철, 김연지 집사님 가정에 첫 아드님이 태어났습니다. 3 file 교우 위원회 2011.02.04 9056
42 한진호, 박은혜 집사님 가정에 쌍둥이 따님이 태어났습니다. 2 file 교우 위원회 2011.01.29 13704
41 참된 선교: 故 이태석 신부 얘기 - 동영상- " 울지마 톤즈 " 손동원 2011.01.16 12159
40 JAMA Conference 교육위원회 2011.01.13 14932
39 새생명반 성경공부에 등록해 주세요. - 1/23 시작 이주익 2011.01.11 8829
38 2011 다시 시작케하시는 은혜에 대한 감사- 강준민 목사(LA새생명비전교회 담임) 1 조호제 2011.01.06 10610
37 백선우, 안나영 성도님 가정에 둘째아드님이 태어났습니다 2 file 교우 위원회 2011.01.05 10446
36 대림절 네째주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22 10164
35 크리스마스의 진실된 만남 송 선영 2010.12.21 10180
34 대림절 세째주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16 9982
33 대림절 둘째주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08 9489
32 대림절 첫 주 file 예배 위원회 2010.12.02 9600
31 할레루야 찬양단 행사 송 선영 2010.11.28 10388
30 11월 19일 금요찬양기도회 마희선 2010.11.19 9897
29 Cyber 세계의 진상과 대처 세미나 - 11/20 이주익 2010.11.18 1505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Copyrightⓒ산타클라라연합감리교회 1001 Ginger Lane, San Jose, CA 95128 (408)295-4161, (408)295-4180 (Fax) | santaclarakumc@gmail.com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