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표어 우리는 세상의 등불

조회 수 910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젊었을 때 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 결과 나는 실력을 인정 받았고 존경을 받았습니다

   그 덕에 65세 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죠

      

  그런 내가 30년 후인 95살 생일 때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는지 모릅니다. 나의 65년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 했지만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이었습니다

   나는 퇴직 후 이제 다 살았다, 남은 인생은 그냥 덤이다 라는 생각으로

     그저 고통없이 죽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덧 없고 희망이 없는 삶........


   그런 삶을 무려 30년이나 살았습니다. 30년의 시간은 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3분의1에 해당 하는 기나긴 시간입니다

   만일 내가 퇴직을 할때 앞으로 30년을 더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난 정말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 때 나 스스로가 늙었다고

   뭔가를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했던 것이 큰 잘못이었습니다

     

나는 지금 95살이지만 정신이 또렷합니다 앞으로 10년 20년을 더 살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 공부를 시작 하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가지 ......

     10년 후 맞이하게 될 105번째 생일날 95살 때 왜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 입니다.   

 

   - 윤재한 옯김

    

  • ?
    송선영 2012.11.28 17:33
    감사 합니다. 삶의 도전을 주시는군요. 윤 장로님의 말씀이 기억 납니다. 움직일수 있는한, 무엇이든 열심히 하려 합니다. 이 길이 나의 생명을 허락 하여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길이 아닐까 생각 됩니다.
  • ?
    김가연 2012.11.29 09:09
    언제 한번 읽어본듯한.. 뒤늦은 후회보다 열심히 일하시는 장로님을 존경합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하나님은 사랑 이심이라 1 송선영 2012.12.14 12350
» 후회 /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2 윤재한 2012.11.28 9109
123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도웁시다 송선영 2012.11.09 12360
122 가장 아름다운 유언 2 윤재한 2012.11.05 11933
121 우동석, 우시내 성도님 가정에 둘째아들 출생 3 file 교우위원회 2012.10.25 11165
120 우리교우들의 신앙블로그 신설 1 웹팀 2012.10.24 10416
119 웨슬리 성결회 정기모임 file 웹팀 2012.10.24 10688
118 산타클라라 연합감리교회 QT 세미나: 10/26-10/27 1 이주익 2012.10.16 10026
117 EM의 Men's Group의 Fellowship Night(Lock-in)이 이번 10월 12일 저녁에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10913
116 EM의 Women's Retreat가 10월 12일부터 14일 아침까지 몬트레이에서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10775
115 삶의우선순위 1 file 송선영 2012.10.02 11018
114 지금은 함께 기도 할때 입니다. 송선영 2012.08.31 8647
113 카자흐스탄 단기 선교를 위한 중보기도 감사 드립니다. 이주익 2012.08.27 5444
112 북가주지역 JAMA 대회 안내 file 웹팀 2012.08.24 8318
111 성전에 들어가는 마음과 성전에서 나오는 마음 1 송선영 2012.08.22 700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