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98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님은 사랑 이심이라

오늘 아침 Conneticut 주의 New town, Sandy Hook 소학교 (Elementary School) 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하여 생각 하며, 글을 쓰기 시작 합니다. 먼저 생각 나는것이 저의 손자들이 었습니다.   안전히  잘쉬고 있는 손자들에게 아이들이 얼마나 나에게 소중하고, 사랑 스러운지를 알려 주고, COMPUTER 앞에 앉아 글을 쓰기 시작 합니다. 현재로는 총사건으로 어린아이들 20 (5 – 7), 어른이7 (학교 교장및 심리학자 ) 사망 한것으로 알려 졌습니다.  이러한 사건이 게속해 일어나고 있습니까 ?  안타까운것은 총을 공격자가 함께 사망 하였기에 동기를 알아낼수가 없습니다. 근래에도 시카고에서,  Colorado 극장 안에서, Oregon Shopping Mall 에서도 비슷한 총사건들이  일어났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말미암아 이세상을 떠난 영혼들을 위해 깊숙히 슬퍼하며,   또한 가족들을 위하여 기도 할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하나님 여호와를 마음과 성품과 힘을 다하여 사랑하고( 6:5) 이웃을 네몸과 같이 사랑 하라 ( 22:39) 하셨습니다.  

제자신도 머리숙여 겸손히  회개 합니다.  이웃을 내몸과 같이 진실히  사랑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처럼, 이웃을 네몸과 같이 사랑한다면 이웃을 총으로 쏘아 웃의 생명을 그리 잔인하게. 쉽게 끊치는 않았겠지요.  미국땅에서는 1962년도 초부터 법적으로 학교나 공지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공부 못하고, 주기도문이나 십계명도  읽지 못하고.  기도를 못하게 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멀리하기 시작하면서 나라는 건국한 청교도의 정신도 멀리 하기 시작했습니다.   종교의 자유와 독립이란 이유 때문 이였습니다.   이러면서 여러가지 사건등, 여러가지 죄가 세상에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은 하나님의 영으로, 감동으로 된것이며,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다고 하셨습니다. (디후 3:16)

이러한 총사건이 , 일어났는지 확실히는 모르나, 총격자가 미친사람이건, 무슨 이유건, 하나님의 참된 사랑으로 치유를 받았다면, 교육 받았다면 이러한 사건을 방지 할수 있지 않았을까도 생각이 납니다. 이렇케 생각하여 보면, 하나님의 말씀을 멀리하는사람들에게는 이러한 사건이 일어나는것이 가능하지 않은가도  생각이 납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랑 하는자들아 하나님이 이같이 우리를 사랑 하였은즉 우리도 서로 사랑하는것이 마땅하도다”(요일 4:10) 허셨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항상 묵상하며,가까히하여야 합니다, 그래야 하나님이 참 사랑임을 알수 있습니다. 오직 여호와의 말씀을 즐거워하며,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자는 복이 있는 사람이라 하셨습니다. 하루 속히 이 나라에, 이 세상에 하나님의 말씀이 가득하여, 이러한 총 사건이 나지 않으면 참 좋겠습니다.

  • ?
    박인식 2012.12.16 19:30
    저도 흉악한 사건이 터질 때마다 범행을 저지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려 봅니다.
    내 주위에 혹 마음이 분하여 참지 못하고 순간적으로 폭발할 사람이 있을까 생각해 보곤 합니다. 마음이 괴롭고, 외롭고, 답답한 사람이 있을까 생각해 봅니다. 말할 수 있으면 폭발할리도 없지만, 내게 말해줄리도 없어 혼자 속으로 기도할 뿐입니다. 말할 사람, 털어 놓을 하나님이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그런 하나님을 믿게 전하는 사람은 복된 사람입니다. 복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송장로님께서는 참으로 복되신 분입니다.

자유게시판

아름다운 이야기들로 채워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 주효원양이 미청소년 대표가 되었습니다. file webteam 2013.05.09 4564
153 고구마 전도 훈련,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가 file 송선영 2013.03.07 6431
152 노인과 어르신 사이 1 윤재한 2013.03.02 4172
151 부흥회 설교 다시듣기 file webteam 2013.02.13 4851
150 최 재동 집사님 의 2013년 1월 월간 조선 인터뷰 기사 1 김진성 2013.01.23 7982
» 하나님은 사랑 이심이라 1 송선영 2012.12.14 8982
148 후회 /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2 윤재한 2012.11.28 6733
147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도웁시다 송선영 2012.11.09 9438
146 가장 아름다운 유언 2 윤재한 2012.11.05 9065
145 우동석, 우시내 성도님 가정에 둘째아들 출생 3 file 교우위원회 2012.10.25 8084
144 우리교우들의 신앙블로그 신설 1 웹팀 2012.10.24 7585
143 웨슬리 성결회 정기모임 file 웹팀 2012.10.24 7592
142 산타클라라 연합감리교회 QT 세미나: 10/26-10/27 1 이주익 2012.10.16 7241
141 EM의 Men's Group의 Fellowship Night(Lock-in)이 이번 10월 12일 저녁에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7917
140 EM의 Women's Retreat가 10월 12일부터 14일 아침까지 몬트레이에서 있습니다. 1 조선애 2012.10.09 7939
139 삶의우선순위 1 file 송선영 2012.10.01 7918
138 지금은 함께 기도 할때 입니다. 송선영 2012.08.31 5961
137 카자흐스탄 단기 선교를 위한 중보기도 감사 드립니다. 이주익 2012.08.27 4137
136 북가주지역 JAMA 대회 안내 file 웹팀 2012.08.24 5805
135 성전에 들어가는 마음과 성전에서 나오는 마음 1 송선영 2012.08.21 493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