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표어 우리는 세상의 등불

조회 수 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집에 있을 때 가끔 이단종교에 속한 사람들이 문을 두드릴 때가 있다. 그럴 때 그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안면이 있는 사람 혹은 친구 중에서도 어느 날 자신의 이단 사상을 드러내며 나에게 접근할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바울은 갈라디아서1:8-9절에서 이단에 대해 아주 강경한 자세를 취했다. “우리나 혹은 하늘로부터 온 천사라도 우리가 너희에게 전한 복음 외에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를 받을지어다. 우리가 전에 말하였거니와 내가 지금 다시 말하노니 만일 누구든지 너희가 받은 것 외에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를 받을지어다.” 바울이 이렇게 두 번씩이나 반복해서 “저주를 받을지어다”라고 선언하는데 왜 이렇게 심한 말을 할까? 그만큼 이 이단의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사람이 한 번 이단에 넘어가면 다시 제정신 차리게 하는 것이 굉장히 어렵다. 주변에서 “너 정상이 아니야. 너 이단에 빠져 있어. 정신 차리고 빨리 나와야 해.” 이렇게 말을 해주면, 그 사람은 그런 말 듣는 것을 자신이 올바른 신앙을 가진 증거로 이해한다. 예수 잘 믿는 사람은 세상에서 박해 받는 것이 당연하다고 믿기 때문에 잘못되었다는 소리를 듣고 따돌림을 당할수록 자기는 정말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이단에 빠진 사람은 겉으로 보이는 모습만 보면 꼭 정신병자와 비슷하다. 정신병자에게 “너 정신이 이상해. 병원에 가봐야겠어.” 이렇게 말을 해주면 그가 인정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것을 인정하는 사람이면 병이 심하지 않은 것이다. 마찬가지로 이단에 빠진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 중에 남의 이야기가 들리고 자기가 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닫는 사람이면 아직 희망이 있는 사람이다. 성경을 잘 설명해주면 이단에서 빠져나올 수 있다. 그런데 이미 완전히 이단에 빠져버린 사람은 남의 말을 절대 듣지 않는다. 이단에 빠져서 가족도 버리고 직장도 버리고 학교도 떠나고 최저 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돈을 받고서 노동착취를 당하기만 한다. 그러면서도 자기는 극히 정상이고 자기를 비정상으로 생각하는 모든 사람들이 비정상이고 그들 모두 지옥에 간다고 믿는다.

 

그러면 우리에게 접근하는 이단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그들을 사탄으로 보아 적극적으로 배척해야 할까? 아니면 그들을 신앙으로 잘 지도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그들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까? 일단 이단에 빠진 사람은 자신은 절대 선이고 나머지는 절대 악이라는 이원론적인 생각을 하기 때문에 정통 교회에 다니는 교인들의 말을 듣지 않는다. 현실적으로 그들을 돌이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오히려 그들의 말을 들어주다가 이단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생긴다. 그래서 디도서 3:9-10절에는 이렇게 지시하는 것이다. “어리석은 변론과 족보 이야기와 분쟁과 율법에 대한 다툼은 피하라. 이것은 무익한 것이요 헛된 것이니라. 이단에 속한 사람을 한두 번 훈계한 후에 멀리하라.

 

그러나 그렇다고 이단에 속한 자들을 사람 취급도 하지 말라는 말은 아니다. 그들 역시 사랑의 대상이다. 인격적으로 대우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일반 기독교인들에 대해 마음의 상처가 크게 남아서 나중에 돌아오는데 큰 어려움이 생긴다. 정통교회로 돌아온 사람이 이런 고백을 한 적이 있다. 보통 교회 문패가 붙어 있는 곳이면 일부러 그곳을 찾아가서 전도도 하고 책자도 나누어주고 하는데 대개 보면 문을 열어주지 않거나 아니면 욕을 한다는 것이다. 심지어는 다짜고짜로 부엌에 가서 칼을 가지고 나오더니 “이단 마귀새끼들은 저리 꺼져!” 라고 하는 경우도 보았다는 것이다. 그때 자기 머릿속에 왜 자기들이 기성교인들을 이단이라고 하는지 확신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다.

 

우리가 이단을 만나면 디도서의 말씀대로 한두 마디 훈계한 후에 정중하게 그냥 돌려보내거나 멀리하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모욕을 주지 말고 나는 예수 믿는 사람이니 다른 분들에게 가서 전도하라고 말하거나 “올바로 믿으셔야 합니다.” 라고만 말하고 말싸움을 벌이지 않는 것이 좋다. 어쨌든 이단에 빠진 사람들도 예수님의 은총이 절실히 필요한 자들이기 때문에 우리에게 불쌍히 여기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그러면 언젠가 하나님의 때가 되어 하나님께서 그들을 되돌이키실 때 그들이 더 잘 돌아올 수 있는 것이다.

 


목양 칼럼

홍삼열 담임목사의 목회칼럼

  1. No Image

    귀신도 믿음이 있는가?

    야고보서 2:19절에 보면 행함이 없는 믿음은 귀신에게서나 발견되는 가짜 믿음이라는 충격적인 표현이 나온다. “네가 하나님은 한 분이신 줄을 믿느냐? 잘하는도다. 귀신들도 믿고 떠느니라.” 잘못하면 우리도 귀신의 믿음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스스로 믿음이 ...
    Date2017.09.04 By홍삼열 Views108
    Read More
  2. No Image

    예정인가 자유의지인가?

    “찬송하리로다.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을 우리에게 주시되 곧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
    Date2017.07.30 By홍삼열 Views121
    Read More
  3. No Image

    행위인가 믿음인가?

    신약성경에 보면 오직 믿음을 강조하는 부분이 있는 반면에 믿음에 합당한 행위를 강조하는 부분이 있다. 예를 들어서 바울서신은 오직 믿음을 강조한다. 우리가 구원받는 것은 오직 믿음을 통해서이고 신앙의 진실성도 믿음의 유무가 결정한다고 주장한다. “...
    Date2017.07.30 By홍삼열 Views51
    Read More
  4. No Image

    그리스도는 어떤 의미에서 우리의 구세주가 되시는가?

    그리스도께서 어떤 의미에서 우리의 구세주가 되시는가에 대해 역사적으로 세 가지 이론이 있었다. 역사적으로 가장 먼저 나온 이론이 승리자로서의 그리스도(Christus Victor), 그 다음이 배상자로서의 그리스도(Christus Satisfactor), 그리고 마지막으로 교...
    Date2017.07.30 By홍삼열 Views52
    Read More
  5. No Image

    일등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인가?

    데살로니가전서 5:16-17절에 보면 기독교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구절 중 하나가 나온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여기에 기독교인에게 주어진 “하나님의 뜻”이 ...
    Date2017.06.10 By홍삼열 Views93
    Read More
  6. No Image

    이단에 속한 사람을 만났을 때

    집에 있을 때 가끔 이단종교에 속한 사람들이 문을 두드릴 때가 있다. 그럴 때 그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안면이 있는 사람 혹은 친구 중에서도 어느 날 자신의 이단 사상을 드러내며 나에게 접근할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바울은 갈라디아서1:8-9절에서 ...
    Date2017.05.07 By홍삼열 Views97
    Read More
  7. No Image

    정말 믿음으로만 구원 얻나요?

    구원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선물이다. 구원이 선물이라고 하는 이유는 우리가 선한 행위를 많이 행했기 때문에 구원을 보상으로 얻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믿기 때문에 은혜로 구원 얻는다는 말이다. 우리가 십자가에서 나의 죄짐을 지고 고난 당하고...
    Date2017.04.30 By홍삼열 Views7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