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표어 우리는 세상의 등불

조회 수 47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임스 보이스 목사님이 들려주시는 이야기입니다.


몇 년 전 어떤 여자 선교사가 북아프리카에 가서 튀니즈에 정착하였습니다. 거기서 그녀는 이슬람교도들을 그리스도께 인도하려고 애썼습니다. 이슬람 교 나라에서 자주 그러한 모습을 보듯이 거의 성공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계속했습니다. 자기의 증거를 받고있는 사람들을 있는 힘을 다해 계속 사랑했습니다. 어떤 젊은 이슬람교도가 영어를 공부하기 위해서 매 주일마다 그녀의 집에 오곤 했습니다. 그녀는 튀니즈사람들 중 몇을 알고 그들을 돕기 위해서 그러한 영어반을 개설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렇게 그녀가 영어를 가르치면서 예수님에 대하여 말하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 학생은 잘 듣고 있었지만 마음에 감동은 없었습니다.


몇 개월이 지났습니다. 결국 여름이 가고 대학 학기가 시작될 때쯤해서 그 사람은 그 영어반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여름이 다 지나갔습니다. 어느 날 그녀가 떠나기 바로 직전 그 젊은이는 마지막으로 그 선교사에게 작별인사를 하러 왔습니다. 두 사람은 차를 함께 마셨습니다. 그 여자 선교사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인줄 알고 예수님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아무런 열매를 맺지 못했습니다. 그 이슬람교도는 예의가 있었지만 고집불통이었습니다. 결국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는 순간이 왔습니다. 그 학생은 선교사가 머무는 집의 문을 지나 바깥문으로 통하는 정원으로 뚫린 길을 내려가고 있었습니다.  그때 그는 거기에 멈추더니 뒤를 돌아다  보면서 그 문 옆에 서 있는 자기 선생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녀의 얼굴에서는 눈물이 흘러 넘쳤습니다. 그 젊은이는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었습니다. 그녀의 눈물이 그 마음속에 있는 패역함을 이겨냈던 것입니다. 그는 다시 발길을 돌려 거실에 가서, 주 예수 그리스도를 자기의 구주로 영접하였습니다. 


 죄인들을 위해서 울고 그들이 회심하기를 바라면서 기도함으로 우리들의 주님을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성도님들이 계십니다. 우리의 친척이나 친구들의 영적 복락을 너무나 걱정한 나머지 밤에 잠이 들 수 없는 은혜로운 분들도 계십니다. 알지도 못하지만 아직도 구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 때문에 잠을 설치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들은 조용히 잠자면서 자기들이 처할 운명에 대해서는 조금도 생각지않는 죄인들을 위해서 기도하느라 잠자리에서 일어나곤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길거리를 지나면서, 하나님을 모독하는 말과 행동을 볼 때 참을 수 없는 거룩한 분노감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래서 그 불쌍한 신성모독자를 위해서 연민의 눈물을 흘려 그 눈이 벌건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들의 마음은 그처럼 지존하신 분을 거스리는 죄를 미처 모르는 허망한 사람들을 위한 간구로 넘쳐납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자기들이 가지고 있는 것을 주님을 위해서 드림으로 주님께 대한 사랑을 증거하기도 합니다. 외국에 단기선교를 나가 구원을 받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서 견뎌내며 울고 계신 분들도 계십니다. 남편이나 아내나 자녀나 이웃들을 위해서 눈물을 흘리며 울고 계신 분들이 계십니다.  그렇습니다.  이러한 분들이 우리에게 큰 도전을 줍니다.  예수님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보여줍니다.  우리 크리스천은 모두 영혼구원을 위해  눈물로 기도하며 전도함으로  우리 속에서 그리스도의 눈물과 사랑을 사람들이 발견하게 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사랑을 보여주십시오 !


" 그가  예수님을 얼마나 사랑하였는지 보라. 예수님이  먼저 그를 얼마나 사랑했기에 그랬겠는가 ?"

  • ?
    김위규 2015.02.23 06:28
    저희 전도위에서는 이런 안타까운 마음으로 기도드리고 계신분들을 위해 같이 울고 기도하기를 원합니다.
    저희 전도위에 전도 대상자의 명단과 정보를 주시면 그분들의 상황에 맞게 최선을 다해 함께 할것입니다.
    함께 기도하고, 함께 초청 옆서 보내며, 필요에 따라 차를 나누고, 심방하고, 사랑을 나눌것입니다.
    혼자 힘들어 하며 포기 하지마시고 저희와 함께 하기를 기도 드립니다.
  • ?
    박인식 2015.02.23 22:33
    예, 김장로님의 말씀 감사합니다.
    김 장로님의 말씀처럼 " 이슬비 전도 엽서 " 를 준비하고 필요하신 분들께 드릴 것입니다.
    가능하면 저희도 함께 정기적으로 꾸준히 오랫동안 주신 명단에 엽서를 보낼 것입니다.
    예수님의 사랑의 마음과 우리들 사랑이 엽서에 담겨 그 분들께 전해질 것입니다.